블로그 이사 daily

몇 달간 고심한 끝에 골라, 그 만큼 오래 이용했던 티스토리 서비스를 떠나 이글루스로 이사했다.
제법 늦은 시간까지 새로운 공간을 꾸미는데 공을 들였다. 그런데 이것도 보통 일이 아니다.
아직 이전 블로그에 남은 글을 못 옮겼다. 언제 다 가져오나 생각하면 진짜 이사할 때처럼 걱정이 앞선다.

하지만, 이렇게 이사를 감행하기까지 받았던 스트레스를 되새기면, 오히려 잠시간의 고생쯤이야 아무것도 아니라는 위안이 들기도 한다. 시간이 많이 늦었다. 아무쪼록 정붙이고 잘 지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