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아프다 daily

 올해는 시작부터 바빴다. 부동산을 보러 다녔다. 복잡한 의사결정의 연속이다. 무엇이 현명한 판단일까. 그러나 특히 부동산과 같은 일은 내가 아무리 다양한 근거를 바탕으로 근사한 논리를 세워도 한 번의 외부 영향에 의해 그 근간이 흔들리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사실 지난 달포간 몇 번 생기기도 했다. 그렇다면 조금 차분하게 생각해 보자. 다시 계산기를 끼고 준비해야 할 때인듯 하다. 올해 상반기 목표인 부동산 취득은, 다시 한 번, 조용한 내 인생에, 기록할 만한 흔적을 남기는 것으로 끝날 것이다. 생각보다 어렵지도, 그렇다고 대단한 성취감을 주는 것도 아닌, 그냥 그런 경험. 그래서 나는 정신이 없다. 머리가 아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