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무슨 기분인데? daily

 타인의 기분을 다 이해한다는 듯 넘겨짚을 때가 있다. 반대로 상대가 비슷한 말을 할 때도 있다. 그럴 때면, 그 다음 대화는 없는 편이 좋다. 그걸 끝까지 맞춰 보면, 그냥 별 생각없이 튀어나온 말일 뿐이거나, 아무리 깊은 마음이 그 뒤를 버텨도, 결국 틀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런 순간을 겪거나,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나는 몸둘 바를 몰라 그 자리를 피하고 싶은 기분에 빠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