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주말. daily


 이토록, 긴 주말을 보낸 일은 드물다. 지난 금요일부터, 사흘간. 다양한 일을 겪었다. 그리고 이렇게 빠르게, 여러 콘텐츠를, 충동적으로 소모하는 일이, 그 모든 여정의 끝으로 빠르게 치닫는 결과로 귀결될 수 있다는, 약간은 보편적인 불안감. 한 번도 그렇게 생각해본 일은 없지만, 남들이 그렇다고 하니 나도 그렇지 않을까 신경 쓰였던, 공포는 없었다. 이 이야기는 더 깊고 넓어질 것이다. 그리고 지금 그 양태가 관찰되듯 어느 순간 스스로 생명을 갖고 자가생식할 것에, 확신을 가진 덕이다. 한 마디로, 행복으로 충만한 주말. 나는 오래간 이 시간을 기억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