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daily

 넷플릭스에 가입했다. 별로 볼 일은 없을 것이다. 지금까지 그랬듯. 그러나 이따금 보고 싶은 영화가 생길 때, 외장 하드를 찾아 연결하는 번거로움에서 해방된다는 점에서 꽤 기대를 하고 있다. 그리고 다큐멘터리라든가 오리지널 시리즈라든가, 최근 감명깊게 봤던 <로마>같은 작품이 있어 그 부분도 내 일상을 윤택하게 만들어주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래서 오늘 저녁 시간은 앱을 설치하고 가입하는 데 시간을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