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마지막 주말 daily

금요일은 여느 때처럼 길었다.

 여덟 시에 출근했고, 여섯 시에 다시 한 번 출근했다. 외근을 마친 시간은 열한 시. 전날처럼 택시가 안잡힌다. 어제 일이 분해서 휴대폰 배터리까지 챙겨왔는데 안 잡히는 택시는, 버틴다고 잡을 수 있는 게 아니었다. 하릴없이 한 블럭을 걸어 지하철을 타고, 만원 지하철, 사람들 사이에 껴 집으로 돌아왔다. 통화를 하다가 잠든 시각은 한 시.

토요일은 몹시 짧았다.

눈이 비로 바뀌는 동안 잠을 실컷 잤다. 일어나니 정오.
은행 일을 하고, 사내 교육을 들었다. 종일.
차가운 비가 내리는 주말이, 그냥 그렇게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