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詩 scraps

 役事를하노라고 땅을파다가 커다란돌을하나 끄집어내어놓고보니 도무지어디서인가 본듯한생각이들게 모양이생겼는데 木徒들이 그것을메고나가더니 어디다갖다버리고온모양이길래 쫓아나가보니危險하기짝이없는 큰길가더라.
 그날밤에 한소나기하였으니 必是그돌이깨끗이씻꼈을터인데 그이틀날가보니까 變怪로다 간데온데없더라. 어떤돌이와서 그돌을업어갔을까 나는 참이런悽량한생각에서아래와같은作文 을지었다.
 「내가 그다지 사랑하던 그대여 내한平生에 차마 그대를 잊을수없소이다. 내차례에 못을사랑인줄은 알면서도 나혼자는꾸준히생각하리라. 자그러면 내내어여쁘소서」 어떤돌이 내얼굴을 물끄러미 치어다보는것만같아서 이런詩 는 그만찢어버리고싶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