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일야방성대곡 是日也放聲大哭 scraps

是日也放聲大哭, 韋庵 張志淵, 황성신문 2,101호 (1905. 11. 20)

 曩日 伊藤侯가 韓國에 來하매, 愚我人民이 逐逐相謂曰, 侯는 平日東洋三國의 鼎足安寧을 自擔周旋하던 人이라, 今日 來韓함이 必也我國獨立을 鞏固히 扶植할 方略을 勵告하리라 하여, 自港至京에 官民上下가 歡迎함을 不勝하였더니 天下事가 難測者 多하도다. 千萬夢外에 五條件이 何로 自하여 提出하였는고, 此條件은, 非旦我韓이라 東洋三國의 分裂하는 兆漸을 釀出함인즉, 藤侯의 原初主意가 何에 在한고. 雖然이나 我大皇帝陛下의 强硬하신 聖意로 拒絶함을 不已하셨으니 該約의 不成立함은 想像컨대 伊藤侯의 自知自破한 바어늘, 噫, 彼豚犬不若한 所謂 我政府大臣者가, 營利를 希覬하고 假嚇를 恇劫하여 逡巡然觳觫然 賣國의 賊을 甘作하여, 四千年疆土와 五百年 宗社를 他人에게 奉獻하고, 二千萬 生靈으로 他人의 奴隸를 敺作하니, 彼等 逐犬不若한 外大 朴齊純及 各大臣은 足히 深責할 것이 無하거니와, 名爲參政大臣者는政府의 首揆라, 但以不字로 塞責하여, 要名의 資를 圖하였던가. 金淸陰의裂書哭도 不能하고 鄭桐溪의 刃剚腹도 不能하고,偃然生存하여 世上에更立하니, 何面目으로 强硬하신 皇上陛下를 更對하며, 何面目으로二千萬同胞를 更對하리오.嗚呼痛矣며 嗚呼憤矣라. 我二千萬爲人 奴隸之同胞여, 生乎아 死乎아.檀旗以來四千年 國民精神이 一夜之間에 猝然滅亡而止乎아. 痛哉痛哉라.同胞아 同胞아.

 지난 번 이등伊藤후작이 내한했을 때 어리석은 우리 인민들이 서로 말하길, "후작은 평소 동양삼국의 정족鼎足 안녕을 주선하겠노라 자처하던 사람인지라 오늘 내한이 필경 우리 나라의 독립을 공고히 부식케 할 방책을 권고하기 위함이리라." 하여 인천항에서 서울에 이르기까지 관민상하官民上下가 환영하여 마지않았다. 그러나 천하 일 가운데 예측키 어려운 일이 많도다. 천만 꿈밖에 다섯 조약이 어찌하여 제출되었는가. 이 조약은 비단 우리 한국뿐 아니라 동양 삼국이 분열을 빚을 조짐인 즉, 이등후작의 본 뜻이 어디에 있었던가? 그것은 그렇다 하더라도 우리 대 황제 폐하의 성의聖意가 강경하여 거절하기를 마다하지 않았으니 조약이 성립되지 않은 줄은 이등후작 자신도 잘 알았을 것이다. 그러나 슬프보다. 저 개돼지만도 못한 소위 우리 정부의 대신이란 자들은 자기 일신의 영달과 이익이나 바라면서, 위협에 겁먹어 머뭇대거나 벌벌 떨며 나라를 팔아먹는 도적이 되기를 감수했던 것이다. 아, 사천 년 강토와 오백 년의 사직을 남에게 바치고 이천만 생령을 남의 노예되게 하였으니 저 개돼지만도 못한 외무대신 박제순朴齊純과 각 대신들이야 깊이 꾸짖을 것도 없다. 하지만, 명색이 참정參政대신이란 자는 정부의 수석임에도 단지 부자不字로써 책임을 면하여 이름거리나 장만하려 했단 말이냐. 김청음金淸陰처럼 통곡하며 문서를 찢지도 못했고 정동계鄭桐溪처럼 배를 가르지도 못해 그저 살아남고자 했으니 그 무슨 면목으로 강경하신 황제 폐하를 뵐 것이며 그 무슨 면목으로 이천만 동포와 얼굴을 맞댈 것인가. 아! 원통한지고, 아! 분한지고. 우리 이천만 동포여, 노예된 동포여! 살았는가, 죽었는가? 단군, 기자 이래 사천년 국민 정신이 하룻밤 새 홀연 망하고 말 것인가. 원통하고 원통하다. 동포여! 동포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