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상탐지장비:∥ note

 1998년 12월 18일, 국방연구소 2개발본부 소속 황민국 박사는 TV 뉴스를 보다가 숨이 턱 막히는 느낌을 받았다. 이 날 뉴스는, 우리 해군이 북한이 남파한 잠수정을 격침시킨 전과를 보도하는 데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 화면에는, '국방부 제공'이라고 표시된 흑백 영상이 반복적으로 노출되었다. 황민국 박사는 그간 들인 시간과 노력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감을 느꼈다. '그래. 내 노력은 틀린 것이 아니었어..' 국군은 90년대 초, 캐나다에서 열상탐지장비(TOD)를 최초로 도입, 운용했다. 그러나 고질적인 유지/보수를 위한 군수지원상의 문제뿐 아니라, 판매를 알선한 기업에서 공급 가격을 두 배 이상 올린 까닭에, 해당 장비의 확대 편성이 곤란해지자, 정부는 국산화 방향을 검토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국방과학연구소는 연구개발이라는 중책을 맡아, 마침내 최초 계획보다 약 1년 앞선 1996년, 전방 경계부대에 국산 TOD를 실전 배치, 전력화에 성공했다.

 2018년 12월, 고성에 위치한 7881부대 소속 박상민 상병은 밤새 지속된 해안 감시 근무의 끄트머리에서 몰려오는 졸음과 씨름하고 있었다. 작은 경계 초소, 간헐적으로 들려오는 무전기의 비프음과 당직사관의 고른 숨소리 외에는 아무것도 들리지 않았다. 잠을 쫓기 위해 두 눈을 비비며 화면에 집중해 봐도, 그 속은 여전히 변함이 없다. 이제 조금 익숙해질 법도 한데, 철야 근무가 배정되는 날이면 항상 지루함에 몸이 뒤틀린다. 박상민 상병은 잠이라도 깨자는 생각에 야상 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었다. 꼬깃한 디스 담배가 한 까치 남아 있었다. 근무 시 착용하는 전투조끼를 푼 상태로, 박 상병은 느릿하게 초소 밖으로 나왔다. 그는 담배에 불을 붙이고, 동틀녘 불어오는 매서운 바닷바람으로부터 몸을 녹이려는 듯, 힘껏 그것을 빨아들이고, 내뱉었다. 감시 초소는 철책과 잡목 속에 은폐되어 있었다. 해안 바깥쪽에서는 보이지 않는 구조다. 초소 남쪽 잡목숲 사이로 작은 오솔길이 나 있다. 그 길을 따라가면 막사로 이어진다.

 박 상병이 근무하는 해안경비초소는 독립 소대로, 1명의 간부를 포함 총 7명이 독자적으로 생활하고 있다. 한 명의 운전병, 한 명의 취사병과 네 명의 TOD 경계병의 편제로, 이들은 각자의 주특기 외에도 부대 운영에 필수적인 역할을 한 두개쯤 맡고 있다.

상담일지 daily

 화요일 오후 세 시 십삼 분, 나는 집 근처를 걷고 있었다. 금방이라도 요란하게 소나기가 퍼부을것만 같은, 그런 습한 날이다. 대낮에 밖에 나갈 일이, 그리 없는 삶, 가끔씩 밖을 다닐 때면 계절의 변화가 놀랍다. 오늘은 상담이 있는 날이다. 회사는 조퇴했다. 얼마 걷지 않았는데, 지하철 역에서 십 분 정도 걸었을까, 등허리에 땀이 난다.

부동산 daily

 하루 종일, 아니, 주말 내내 부동산만 봤다. 커피도 다섯 잔이나 마셨다. 카페를 옮겨가며 찾고, 검토하고, 논의하고, 방문하고. 지금 막 마친, 한 시간짜리 통화를 끝으로, 이번 주의 부동산은 그럭저럭 마친듯 하다. 속이 쓰리고 혀마디에 단내가 난다.

 사실 지금 살고 있는 집에는 큰 불만이 없다. 어떤 집에 살더라도 약간의 아쉬운 점은 생길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만족한다. 집이 그 자리에 있고, 거기에 내 물건이 잘 들어앉아 있다는 점, 그것이 자연스럽다는 사실. 이게 의외로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는 사실을, 나는 알고 있다. 사는 곳이 불안정하면, 자연스럽게 마음 또한 안정을 찾기 힘들 거라고 생각한다.

 부동산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꽤 오래전의 일이었다. 그것은 항상 주거가 불안정했던 내게, 집 때문에 곤란한 상황은, 다시 겪고 싶지 않은 부분이었기 때문이었다. 오랜 시간이 지나, 잠시 내가 지나 온 과거를 차분히 따져 보니, 나는 이미 충분히 먼 길을 헤쳐온 듯하다. 이럴 때, 스스로 뿌듯해 하는데 시간을 쓰기보다는, 다음 지점을 가늠하는 편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혼자 이틀간 고민하면서 억지로 시간을 쓰다 보니, 이 문제도 주변의 조언을 구하는게 좋을것 같다고 판단, 믿을 만한 사람들에게 이것저것 물었다. 사람들은 대체로 어느 정도 대출을 가져다 쓰는지, 어떤 집을 어떻게 고르고, 어떤 계획을 가지고 살아가는지. 내 질문을 받은 사람들의 대답은, 대체로 '마음대로 해'였다. 재미있는 대답이다.

콜드스톤 daily

 퇴근 후, 쿠시무라에서 모임이 있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